본문으로 바로가기

재건축 기대감에 아파트값 쑥…홍남기 "정부와 협력해야"

경제

연합뉴스TV 재건축 기대감에 아파트값 쑥…홍남기 "정부와 협력해야"
  • 송고시간 2021-04-08 19:38:18
재건축 기대감에 아파트값 쑥…홍남기 "정부와 협력해야"

[앵커]

서울 시내 재건축 단지들이 오세훈 시장 당선에 화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이제껏 미뤄졌던 재건축이 이뤄질 것이란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인데, 홍남기 부총리는 지자체 맘대로 부동산 정책을 바꿀 수 없다며 견제에 나섰습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강남 대치동 아파트는 최근 전용 76.79㎡가 석 달 새 7천만 원이 오른 22억4,000만 원에 거래됐습니다.

이달 초 압구정동의 245㎡ 아파트는 80억 원, 196㎡는 지난달 63억 원에 거래됐는데, 이전보다 10억 이상 뛰었습니다.

서울시장 선거를 앞두고 재건축 추진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이는데, 서울 강남 3구를 비롯해 양천과 노원구 등 재건축 단지가 끼어 있는 지역의 아파트값 오름폭이 커졌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후보 시절 밝혔던 한강변 35층 층고 제한 해제와 안전진단 평가 완화에 기대를 거는 겁니다.

<오세훈 / 서울시장(지난달 29일 토론회)> "안전진단을 해주지 않아서 상계동·목동 시작할 수 없는 물량들이 있고요. 한 달 내에 시동을 걸어도 1년 내에 본격화할 수 있는 물량이 8만호 정도 되는 것을 확인했습니다."

특히 오세훈 서울시장이 민간 방식의 주택공급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상황이어서 공공 주도방식의 대단위 공급 계획이 포함된 2·4대책의 차질도 예상됩니다.

이에 대해 정부는 재·보궐선거 이후에도 기존 부동산 정책의 큰 틀을 유지하겠다며 정부와 서울시가 주택공급에서는 상호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홍남기 /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택 공급은 후보지 선정, 지구 지정, 심의·인허가 등 일련의 행정 절차상 중앙정부와 광역지자체·기초지자체의 단독으로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며 상호협력이 뒷받침돼야 합니다."

실제 초과이익환수제나 분양가상한제 등 재건축 관련 규제의 경우 정부의 협력 없이 오 시장이 단독으로 완화할 수는 없습니다.

이 때문에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큰 틀에서 유지하되 민심을 달래기 위한 정책적 미세조정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