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택배노사, '과로방지책' 잠정 합의…우체국택배는 추가논의

사회

연합뉴스TV 택배노사, '과로방지책' 잠정 합의…우체국택배는 추가논의
  • 송고시간 2021-06-16 19:28:17
택배노사, '과로방지책' 잠정 합의…우체국택배는 추가논의

[앵커]

택배 업계 노사가 택배기사 과로사 방지를 위한 중재안에 잠정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틀간 진행된 사회적 합의 기구 전체 회의에서 나온 내용인데요.

다만 우체국 택배 문제는 좀 더 추가논의를 이어갈 예정입니다.

보도국 취재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인용 기자.

[기자]

네, 택배 기사 과로사 방지 대책을 놓고 공전을 거듭한 택배 노사가 오늘 회의에서 잠정 합의안을 도출했습니다.

택배 노사와 정부 관계자 등은 어제와 오늘 이틀간 국회에서 사회적 합의기구 전체 회의를 열어 분류 인력 투입 시기 등을 놓고 머리를 맞댔는데요.

오늘 회의에서 택배기사 분류작업 전면 배제 시점과 노동시간 감축에 따른 수수료 보전 문제에 대해 접점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토부는 중재안에서 내년 1월부터 택배기사가 분류작업을 하지 않도록 완전히 배제하고, 택배기사 과로방지를 위해 노동시간이 주 60시간을 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만 택배노조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우체국 택배 노조는 우정사업본부와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추가로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우체국 택배노조는 우정사업본부가 분류작업을 개별 노동자에게 전가하지 않기로 한 사회적 합의 기구 약속을 지키지 않고 있다고 비판해왔는데요.

합의 기구는 우체국 택배 문제는 이번 주 내에 합의를 목표로 논의를 이어 간다는 계획입니다.

어제부터 1박 2일간 대규모 상경 투쟁을 벌였던 택배노조 소속 조합원 4천여 명은 오늘도 집회를 이어가면서 사회적 합의를 이행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잠정 합의가 이뤄지면서 민간 택배사의 택배 기사들은 17일부터 파업을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