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美 플로리다 한밤중 아파트 붕괴…"99명 행방불명"

세계

연합뉴스TV 美 플로리다 한밤중 아파트 붕괴…"99명 행방불명"
  • 송고시간 2021-06-25 06:25:41
美 플로리다 한밤중 아파트 붕괴…"99명 행방불명"

[앵커]

미국 플로리다에서 늦은 밤 12층 아파트가 무너져 내리는 사고가 났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1명, 부상자는 10여명인데요.

100명 가까운 거주민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워싱턴 연결해서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이경희 특파원.

[기자]

네. 사고가 일어난 건 현지시간으로 오늘 새벽 2시쯤입니다.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에 있는 12층 아파트 일부가 무너져내린 건데요.

총 136가구 중 절반 가량인 55가구가 폭삭 주저 앉았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금까지 파악된 사망자는 1명, 부상자는 10여명인데요.

현재 99명 거주민의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이들이 사고 당시에 모두 아파트에 있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사고가 난 시각이 한밤중이었다는 점을 고려하면 추가 사상자가 나올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다니엘라 레빈 카바 /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책임자> "무너진 챔플레인 타워, 타워 사우스 빌딩은 12층 건물입니다. 130여 가구 중 약 절반이 무너졌습니다. 대규모 수색과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며, 잔해에 매몰된 사람이 있는지 확인하고 또 구조하기 위해 가능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입니다."

붕괴 건물은 1981년 해안가에 건설된 고급 아파트로 전해졌는데요.

붕괴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목격자들은 마치 지진이 난 것 같았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전했는데요.

CNN이 공개한 붕괴 순간 영상을 보면 건물의 한쪽 면이 무너져 내린 뒤 인접한 또 다른 면이 잇따라 순식간에 내려앉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두번에 걸친 붕괴가 일어나기까지 불과 몇초가 걸리지 않았습니다.

현재 사고 현장에 폭우를 동반한 폭풍이 접근하고 있고 추가 붕괴 가능성도 제기되면서 구조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단 우려가 나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 조금 전 이 사고에 대해 언급을 했는데요.

연방정부가 제공할 수 있는 모든 지원을 할 준비가 돼 있다며 주정부와 긴밀히 소통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조 바이든 대통령은 홍콩 빈과일보 폐간과 관련해 중국을 규탄하는 성명도 발표했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직접 성명을 내고 "중국의 억압이 빈과일보의 폐간 수준까지 이르렀다"며 "홍콩과 전 세계 언론 자유에 슬픈 날"이라고 밝혔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보도는 범죄가 아니고, 홍콩 주민들은 언론의 자유에 대한 권리가 있다"며 "중국은 독립 언론을 표적삼는 것을 중단하고 구금된 언론인과 언론 경영진을 석방해야 한다"고 말했는데요.

중국이 기본적 자유를 부정하고 홍콩의 자치권과 민주적 제도를 공격하고 있다고 규탄하면서 미국은 홍콩 주민들을 흔들림 없이 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대만 외교장관인 우자오셰 외교부장은 미국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대만이 중국과의 군사적 충돌에 준비돼 있어야 한다고 밝혔는데요.

우 부장은 CNN과 인터뷰에서 "중국 정부가 무력 사용을 포기하지 않겠다고 하고 대만 주변에서 군사훈련을 한다면서 우리는 그걸 진짜라고 봐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운에 맡길 수 없고 준비돼 있어야 한다"며 "권위주의는 진실을 견딜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