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인비 "꼭 금메달" 고진영 "기회 잡겠다"

스포츠

연합뉴스TV 박인비 "꼭 금메달" 고진영 "기회 잡겠다"
  • 송고시간 2021-07-01 08:20:11
박인비 "꼭 금메달" 고진영 "기회 잡겠다"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여자골프의 간판 박인비와 고진영이 올림픽 출전에 대한 각오를 밝혔습니다.

2016년 리우 올림픽 여자골프 금메달리스트 박인비는 도쿄에서 올림픽 2연패에 도전하고, 고진영은 생애 첫 올림픽 출전을 앞두고 있는데요.

두 선수의 각오를 들어보시겠습니다.

<고진영 / 세계랭킹 2위> "이런 기회를 쉽게 흘려 보내고 싶지 않고 (중략) 4일 동안 도쿄에서 경기를 하면서 정말 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고 싶고 후회없는 올림픽을 보내고 싶습니다."

<박인비 / 세계랭킹 3위> "굉장히 어려운 자리에 온 만큼 올림픽에 이번에 나가서도 또 다시 올림픽 2연패를 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고요. 꼭 금메달을 따서 국위선양 하고싶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