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한발 물러선 정부…"여야 합의시 전국민 지급 검토"

정치

연합뉴스TV 한발 물러선 정부…"여야 합의시 전국민 지급 검토"
  • 송고시간 2021-07-15 19:13:00
한발 물러선 정부…"여야 합의시 전국민 지급 검토"

[앵커]

김부겸 국무총리가 "여야가 합의하면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을 재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소득 하위 80% 지급을 고수해 온 정부가 한발 물러선 입장을 취한 것입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여야가 재난지원금 전 국민 지급을 합의하면 재검토하겠냐는 질문에,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렇게 답했습니다.

<김병주 / 더불어민주당 의원> "다시 여야가 이를 합의한다면 어떻게 재검토해보시겠습니까?"

<김부겸 / 국무총리> "국민의 대표기관인 국회에서 여야가 합의해서 요청해오면 저희들로서는 재검토할 수밖에 없겠죠."

'여야 합의'라는 전제를 달긴 했지만, 소득 하위 80% 안을 고수하던 입장에서 한 발짝 물러선 자세를 취한 것입니다.

다만 국민이 원하는 것이 모두 똑같이 나눠달라는 것인지, 어려운 사람들에게 더 두텁게 지원하라는 것인지에 대한 고민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총리는 선별 지급 시, 고소득자들에게 사회적 기여를 한다는 자부심을 돌려드릴 수 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도 "표현이 조금 부족했다"고 사과했습니다.

정부는 지난 분기보다 카드 사용액이 늘어나면 일부를 환급해주는 '캐시백' 제도도 일부 수정을 시사했습니다.

당초 골목상권 소비를 유도하기 위해 오프라인으로 사용처를 제한했지만, 논란이 잇따르자 온라인 쇼핑몰, 또 배달앱 포함을 국회와 논의하겠다고 했습니다.

<배준영 / 국민의힘 의원> "온라인쇼핑을 해서 비대면으로 사고해야 소비가 진작되는데 캐시백을 안 한다는 것도 어폐가 있어서…"

<홍남기 / 경제부총리> "온라인 업체까지 하는 것이 낫겠다고 전체적 의견이 모아진다면 적극적으로 협의를 하겠습니다."

여야가 추경 처리를 위해 합의한 본회의 시한은 오는 23일로, 일주일밖에 남지 않았습니다.

전 국민 지급을 당론으로 정한 민주당과 달리, 국민의힘은 직접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집중 지원하자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어, 어떤 결론이 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