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준석, 崔 띄우며 "버스 정시출발"…尹, 내일 광주행

정치

연합뉴스TV 이준석, 崔 띄우며 "버스 정시출발"…尹, 내일 광주행
  • 송고시간 2021-07-16 21:13:34
이준석, 崔 띄우며 "버스 정시출발"…尹, 내일 광주행
[뉴스리뷰]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당내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띄우며, 재차 '경선버스 정시출발론'을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첫 메시지를 낸 최 전 원장은 '헌법정신'을 강조하며 정부와 각을 세웠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내일 광주를 방문합니다.

박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는 최재형 전 원장을 '훌륭한 후보'로 치켜세우며, 윤석열 전 총장을 향해서는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대표> "최 원장께서는 새로운 걸 해보는 걸 좋아하시고 또 뭔가 항상 도전하는 분이구나… (당내 지지율 높은)후보가 또 하나 생기게 되면 그때 윤석열 총장의 독보적인 가치는 사라지게 되는 것…"

이 대표가 거듭 '경선버스 정시 출발론'을 강조하는 가운데, 경선준비위원회는 3번째 회의를 열고 경선 일정을 논의했습니다.

앞서 '2단계 컷오프' 방식을 도입키로 한 경준위는 추석 전, 1단계 과정을 거친 뒤 8명 정도를 추려 '추석 밥상머리'에 당내 후보들을 올려놓는다는 계획입니다.

당 안팎의 주자들은 제헌절을 앞두고 앞다퉈 메시지를 발표했습니다.

최 전 원장은 대통령도 헌법 아래인데, 그동안 통치행위가 이에 반하는 경우가 많았다면서 헌법정신을 바탕으로 국민을 섬기겠다고 했습니다.

일각의 '개헌론'과 관련해서는 헌법대로 국정을 운영해보지도 못한 상황에서 이를 논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주말 광주를 찾는 윤석열 전 총장은 제헌절 메시지는 '말이 아닌 행동'이라면서 광주 방문에 의미를 부여했습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피로써 지킨 열사들에 대한 참배로 제헌절 헌법수호 메시지를 대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준표 의원은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경선 버스가 출발할 때쯤 경선 참여를 선언할 것이라며, 윤 전 총장을 향해서는 아군인지 적군인지 모르겠다고 견제구를 던졌습니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으로부터 '현실 인식이 잘 돼 있다'는 호평을 받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다음 주 출간을 앞둔 책을 통해, 다음 대통령은 임기 초 개헌을 추진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박현우입니다. (hwp@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