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공수처, '1호 사건' 조희연 소환…혐의 전면 부인

사회

연합뉴스TV 공수처, '1호 사건' 조희연 소환…혐의 전면 부인
  • 송고시간 2021-07-27 10:34:55
공수처, '1호 사건' 조희연 소환…혐의 전면 부인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1호 수사 대상인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을 불러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조 교육감은 출석 전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했는데요.

공수처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윤솔 기자.

[기자]

네,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은 오늘 오전 9시쯤 공수처에 출석했습니다.

공수처가 '1호 수사' 대상인 조 교육감을 상대로 피의자 조사를 하기 위해 공개 소환한 건데요.

감사원과 경찰에서 사건을 넘겨받아 해직 교사 특별채용 관련 수사를 벌인지 약 3개월 만입니다.

조 교육감은 지난 2018년 해직 교사 5명의 특별채용을 검토하라고 관련 부서에 지시하는 과정에서 직권남용 등의 위법을 저질렀다는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부교육감 등을 업무에서 배제하거나 비서실장이 심사위원 선정에 부당하게 관여하도록 했다는 의혹입니다.

공수처의 수사가 시작된 이후로도 줄곧 결백을 주장해왔던 조 교육감은 공수처에 출석하면서도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조 교육감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조희연 / 서울시 교육감> "법률이 정한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특별 채용을 진행했습니다…감사원이 저에게 절차상 문제로 주의 조치를 내리고도 왜 고발을 했는지 지금도 저는 납득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또 공수처가 수사를 개시한 것에 대해서도 의문점을 갖고 있습니다."

[앵커]

네, 조 교육감이 출석한 지 1시간이 좀 넘었는데 조사 진행 상황도 전해주시죠.

[기자]

네, 첫 피의자 조사인 만큼 공수처는 사실관계 확인에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공수처는 지난 5월 이뤄진 서울시교육청 압수수색을 통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고, 압수물 분석을 이어왔습니다.

여기서 확보한 문건을 토대로 조 교육감에게 질의를 이어갈 텐데요.

특채 진행 과정에서 조 교육감이 어디까지 관여했는지, 또 이 과정을 어떻게 인식했는지도 집중해 질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직에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추가 소환보다는 장시간 조사가 이어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어 보입니다.

오늘 조사는 공수처가 직접 선택한 '1호 수사'인 만큼 공수처의 수사력을 파악할 수 있는 가늠자가 될 거란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공수처에서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