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李·李 캠프 대리전 격화…尹, 국민의힘 입당 신고

정치

연합뉴스TV 李·李 캠프 대리전 격화…尹, 국민의힘 입당 신고
  • 송고시간 2021-08-02 11:19:23
李·李 캠프 대리전 격화…尹, 국민의힘 입당 신고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레이스, 이제 후보 선출까지 두 달여가 남았는데요.

이재명과 이낙연 두 예비후보 간 1 대 1 구도가 공고해지는 가운데, 이들의 신경전도 날로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국회로 가보죠.

이준흠 기자.

[기자]

네, 이재명 후보는 3박 4일 일정으로 전국을 돌고 있는데요.

오늘 충청권에서 일정을 마무리합니다.

카이스트 반도체 연구소를 찾은 뒤 대전광역시와 정책 협약식도 맺습니다.

이에 맞서는 이낙연 후보는 서울 여의도에 있는 볼링장을 방문해 실내체육시설 지원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오전부터 이들 캠프의 대리전이 뜨거운데요.

이재명 캠프 박찬대 수석대변인은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의 공약평가를 내세워, 이재명 후보는 SA, 전남지사 당시 이낙연 후보는 B등급을 받았다며 당당히 검증에 나서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에 이낙연 캠프 이병훈 총무본부장은 진실을 말해도 듣지 않고 반박근거 자료는 관심도 없다고 꼬집으며 한국형 트럼프가 돼서야 되겠냐고 맞받았습니다.

정세균 후보는 앞서 경기도민 전원에게 재난지원금 지급을 시사한 이재명 후보를 향해, 합의를 뒤집는 건 국정경험이 없어서라고 비판했습니다.

앞서 김두관 후보도 지역 차별, 경선 불공정을 이유로 반대 목소리를 냈습니다.

한편 민주당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도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발언을 두고, 송영길 대표가 박근혜 전 대통령조차 불량식품을 사회악으로 단속했다, 모든 국민들이 좋은 식품을 먹을 수 있게 하는게 정치라고 지적하는 등 맹공을 퍼부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소식도 알아보겠습니다.

지난주 전격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오늘 이준석 대표와 만났군요.

[기자]

네, 조금 전인데요.

윤석열 전 검찰총장, 이준석 대표를 찾아가 입당 신고식을 했습니다.

지난주, 이 대표가 지방에 가 있는 사이 윤 전 총장이 전격 입당했는데, 입당 이후 두 사람이 첫 상견례를 한 것입니다.

이 대표는 이전 치맥회동 때 대동소이를 말했지만, 이제는 대동단결이라고 윤 전 총장을 맞이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이후 국민의힘 당직자와 보좌진 등을 두루 만났고, 오늘 아침에는 초선의원들의 공부 모임에 참석하는 등 당내 세력화에 시동을 걸고 있습니다.

윤 전 총장의 행보에 다른 후보들의 발걸음도 덩달아 빨라지고 있는데요.

최재형 전 감사원은 모레, 온라인 공식 출마 선언 준비에 한창입니다.

오늘은 선거 캠프 내 프레스룸 공개 행사에 참석해 기자들을 만난 뒤, 예비역 군 장성들을 만나 대화할 예정입니다.

범야권의 유일한 호남 출신 주자인 장성민 전 의원도 "정권교체라고 하는 호랑이를 잡겠다"며 국민의힘에 입당했습니다.

한편, 국민의힘과 국민의당간 합당 논의에 대해, 이준석 대표는 이번 주가 분수령이자 마지노선이라며, 합당이 되지 않으면 역사의 죄인이라고 안철수 대표를 압박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hu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