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탄소중립 공감…에너지 수급 방안이 관건"

경제

연합뉴스TV "탄소중립 공감…에너지 수급 방안이 관건"
  • 송고시간 2021-08-05 20:22:37
"탄소중립 공감…에너지 수급 방안이 관건"

[앵커]

2050년까지 온실가스 순 배출량을 제로로 줄이겠다는 정부의 탄소중립 장기로드맵에 대해, 경제계와 산업계는 방향성은 대체로 공감한다는 입장입니다.

그러나 이를 실현하기 위해서는 값싼 전력확보가 관건인데, 실현방안이 모호하다며 고개를 갸우뚱하는 반응입니다.

배삼진 기자입니다.

[기자]

탄소를 획기적으로 줄이려면 화석연료 대신 전기를 쓰면 됩니다.

정부는 2050년 지금보다 2배 이상 전력수요가 많아질 것으로 전망하면서, 동시에 기존 대비 온실가스를 80% 이상 줄이겠다는 계획입니다.

석탄 발전을 아예 중단하거나 원전 사용은 줄이고, 태양광과 풍력발전을 더 늘리겠다는 얘기입니다.

효율성과 간혈성 논란이 있지만 향후 기술이 발전된다면 극복할 수 있다고 봤습니다.

<유환익 / 전경련 기업정책실장> "신재생에너지만 계속 키워서 저탄소 정책을 유지하겠다는 것은 결국 전기요금 인상이 될 것이고, 산업부문의 경쟁력 저하에 부작용으로…"

탄소배출이 많은 철강업은 수소환원제철을 100% 도입하는 한편 모든 고로를 전기로로 바꾸고, 석유화학·정유업계 역시 전기가열로와 바이오매스 보일러 활용을 늘려야 한다고 제안했습니다.

수송분야의 경우 전기차와 수소차의 보급을 늘려 탄소배출을 제로로 만들 수 있다고 봤지만, 기반시설 조성이나 그린수소 확보 방안 역시 아직은 물음표입니다.

경제·산업계는 탄소중립위원회가 내놓은 탄소중립 방향에 공감하면서도 이행방안이 불명확하다고 보는 이유입니다.

그나마 탄소포집기술 활용이 가장 실현 가능성이 높은 대안으로 꼽히지만 실행화까지는 과제가 많습니다.

<심재구 / 한전 전력연구원 박사> "현재 대용량 이산화탄소 저장공간 확보가 가장 시급하고요. 이는 과도기적 기술임으로 서두를 필요가 있습니다."

결국 현실적인 전력 확보 방안이 마련돼야 탄소중립 실현에 박차를 가할 수 있다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