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경북 경산 낮 최고 39.5도…태풍 3개 북상 중

날씨

연합뉴스TV 경북 경산 낮 최고 39.5도…태풍 3개 북상 중
  • 송고시간 2021-08-06 14:42:37
경북 경산 낮 최고 39.5도…태풍 3개 북상 중

[앵커]

전국 대부분에 폭염경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경북 경산의 낮 기온이 39도를 넘어섰습니다.

한반도 남쪽에서는 태풍 3개가 연달아 일본을 향하고 있는데요.

자세한 날씨 전망, 기상전문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동혁 기자.

[기자]

전국 대부분에 폭염경보가 내려져 있는 가운데 현재 경북 경산 39.5도, 경남 양산 37.5도, 김해 37.2도로 영남 지역이 전국서 가장 뜨겁습니다.

한반도가 연일 폭염에 시달리는 사이 남쪽 북태평양에서는 태풍 3개가 동시에 북상하고 있습니다.

9호 태풍 '루핏', 10호 '미리내', 11호 '니다' 인데, 한반도에 뜨거운 공기덩이가 버티고 있어 3개 태풍 모두 일본을 향하고 있습니다.

가장 최근에 발생한 11호 태풍 '니다'는 일본 동남쪽 먼 해상에서 북상 중이라 우리나라엔 별다른 영향이 없겠습니다.

10호 태풍 '미리내'는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데, 도쿄올림픽 폐막일인 8일쯤 도쿄 해상에 가깝게 접근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 '미리내'의 영향으로 현재 제주 남쪽 먼바다와 남해 동부 먼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발령 중 입니다.

9호 태풍 '루핏'은 현재 중국 남부 해안에 상륙해 북상하고 있는데, 푸저우 해상으로 다시 빠져나와 일본을 향할 전망입니다.

이후 10일쯤 일본 규슈를 관통한 뒤 11일에 일본 북부 해상에서 소멸할 걸로 보입니다.

한반도는 9호 태풍 '루핏'의 영향으로 다음 주 초 제주와 남해안, 동해안 등에서 비바람이 불 수 있습니다.

다만, 태풍의 경로가 바뀔 가능성도 있습니다.

두 태풍이 서로 밀고 당기며 경로에 영향을 주는 후지와라 효과가 발생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태풍 '루핏'과 '미리내'가 함께 올라오면서 뜨겁고 습한 수증기가 우리나라 쪽으로 유입돼 다음 주에도 폭염주의보 수준의 밤낮 찜통더위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