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꾸 어긋나는 백신도입…접종 계획 차질 없나

경제

연합뉴스TV 자꾸 어긋나는 백신도입…접종 계획 차질 없나
  • 송고시간 2021-08-09 22:04:35
자꾸 어긋나는 백신도입…접종 계획 차질 없나

[앵커]

델타 변이를 중심으로 한 4차 유행 기세가 꺾이지 않으면서 백신 접종이 한시가 급해졌죠.

그런데 당국의 백신 도입 일정은 당초 계획에서 자꾸만 밀리고 있습니다.

거리두기 실효성이 한계에 다다른 가운데 백신 도입마저 늦어지면서 추석 전, 국민 70% 1차 접종 계획에 차질이 오지 않을까 우려되고 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3분기 주력 백신은 mRNA 계열의 화이자와 모더나.

모더나는 당초 이달 850만 회분 도입 예정에서 절반 이하 도입이 확실해지면서 남은 것은 화이자입니다.

화이자 백신은 매주 수요일 한 주 치 물량이 일정하게 들어오는데, 지난달부터 들어온 양과 같은 양이 이달 들어온다고 해도 800~900만 회분 정도입니다.

40대 이하 1,600만 명이 두 번 맞기에 빠듯하거나 부족할 수 있는 물량인 것입니다.

당국은 접종 간격을 넓혀 시간을 벌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활용까지 염두에 두면서 추석 전, 국민 70% 1차 접종 계획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유지했습니다.

<정은경 / 질병관리청장> "화이자하고 모더나 백신, 얀센 백신을 포함해서 9월 말까지 70% 1차 접종하는 것과 11월 말까지 2차 접종을 완료하는 목표는 차질 없이 진행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세계적인 백신 수급 상황은 심상치 않습니다.

모더나 백신의 경우 캐나다는 석 달 치 1,230만 회분 대신 370만 회분만 들어왔고, 일본은 기존 4,000만 회분에서 1,370만 회분 도입에 그쳤다는 게 당국의 설명입니다.

제약사들이 10~25% 정도 높은 가격을 불러도 꼼짝 못 하는 실정입니다.

반면 일부 국가는 부스터샷 뿐 아니라 내년도 물량 사재기에 열을 올리면서 다른 국가들의 공급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습니다.

최고단계 거리두기로 4차 유행 확산을 가까스로 막고 있는 우리로선 선택의 폭이 더욱 좁아진 셈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