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배 드러내고 어류 500만 마리 폐사…남해안 양식장 고온피해 심각

지역

연합뉴스TV 배 드러내고 어류 500만 마리 폐사…남해안 양식장 고온피해 심각
  • 송고시간 2021-08-11 22:32:56
배 드러내고 어류 500만 마리 폐사…남해안 양식장 고온피해 심각

[앵커]

연일 폭염이 지속하면서 육지뿐만 아니라 바닷속도 뜨거워지고 있는데요.

가두리 양식장이 몰려있는 남해안 일대에서 물고기가 폐사하는 경우가 잇따라 어민들의 속이 타들어 가고 있습니다.

그 현장을 고휘훈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경남 통영시 한산도 인근 한 가두리 양식장.

하늘에서 내리쬐는 뙤약볕이 수면을 뜨겁게 달구고 있습니다.

숭어 50만 마리를 키우고 있는 이곳, 최근 물고기가 하얀 배를 드러내기 시작했습니다.

숭어의 경우엔 굉장히 활동적인 어종에 속하는데요.

그렇지만 요즘같이 고수온 현장이 연일 이어질 경우엔 이렇게 종종 하얀 배를 드러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며칠 새 1만 5천 마리가 폐사했습니다.

인근 쥐치 30만 마리를 키우고 있는 어장.

고수온으로 쥐치 10만 마리가 폐사하자 양식장 주인은 큰 결단을 내렸습니다.

남은 20만 마리 중 절반가량을 바다에 놓아주기로 한 겁니다.

<나훈 / 쥐치 양식업자> "자식 같은 저의 입장에선 그렇습니다. 방류하는 게 그나마 좀 마음이, 안타깝지만 방류해서 살아나가는 게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최근 경남 남해안은 30도를 넘나드는 고수온 현상으로 양식장 어류 폐사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통영에서만 370만 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를 접수했고, 거제시 52만 마리, 남해군 27만 마리, 하동군 23만 마리 등 피해 규모가 500만 마리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특히 찬물을 좋아하는 어종인 우럭의 폐사가 400만 마리에 가까워 피해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강석주 / 통영시장> "통영시에선 양식 어민들이 더이상 피해를 입지 않도록 상황실도 운영하고 있고, 긴급 방류 등을 통해서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앞으로 최선을 다할 생각입니다."

경남도는 국립수산과학원, 수협 등과 합동 조사를 벌여 정확한 폐사 원인과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