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박지원 "과거 국정원의 불법사찰·정치개입 사과"

정치

연합뉴스TV 박지원 "과거 국정원의 불법사찰·정치개입 사과"
  • 송고시간 2021-08-27 20:19:02
박지원 "과거 국정원의 불법사찰·정치개입 사과"

[앵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과거 정권의 인권 침해 등에 대해 사과했던 국정원이 이번엔 불법 사찰과 정치 개입에 대해 공식 사과했습니다.

박지원 국정원장이 직접 나서서 과거 사례를 설명하며 잘못을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박지원 국정원장의 대국민 사과는 지난달 국회를 통과한 국정원 불법사찰 재발 방지 결의안에 따른 것입니다.

국회 특별 결의안은 "국정원장이 국민 사찰 종식을 선언하고 피해자와 피해단체에 사과하라"고 주문했습니다.

박 원장은 과거 불법 사찰과 정치 개입이 청와대 지시뿐 아니라 국정원 지휘체계에 따라 조직적으로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박지원 / 국가정보원장> "국정원 내 일부 국내부서가 동원되었고, 국정원 서버와 분리된 별도의 컴퓨터를 이용해 자료를 작성·보고했으며, 대북 심리전단은 온라인 활동으로 여론을 왜곡했습니다."

박 원장은 과거 국정원이 정권에 비판적인 개인과 단체를 다양한 방법으로 사찰하고 탄압했으며, 문화·예술·종교계 인사들의 동향도 전방위적으로 수집했다고 전했습니다.

반면 친정부 인사와 단체는 직·간접적으로 지원했는데, 국정원이 단체에 대한 기업의 금전 지원을 연결해줬고, 특정 사업에는 직접 자금을 지원했다고 했습니다.

박 원장은 권위주의 정권 시절부터 이어져 온 이 같은 잘못은 정보기관을 '정권 보좌기관'으로 오인하고 정권 위에 국가와 국민이 있다는 것을 망각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지원 / 국가정보원장> "국정원 전 직원을 대표해 큰 고통을 겪으신 피해자, 피해 단체,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용서를 구합니다."

다만 박 원장은 문재인 정부 들어 국정원의 국내 정보 수집은 원천 금지됐고, 정치 개입과 불법 사찰이 없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정원 전 직원은 철저한 '정치 거리두기'를 실천하고 정치 중립을 지켜나가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