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언론중재법 여전히 평행선…오늘 재회동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언론중재법 여전히 평행선…오늘 재회동
  • 송고시간 2021-08-30 05:35:08
여야 언론중재법 여전히 평행선…오늘 재회동

[앵커]

여야가 언론중재법 개정안 등 쟁점 법안을 두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어제 (29일) 원내대표 회동에서도 합의점을 찾지는 못했습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오늘 다시 만나기로 했는데요.

그간 강행 처리 의사를 줄곧 내비쳤던 민주당은 다소 변화된 입장을 내보였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언론중재법 개정안 등 처리가 예고된 본회의를 하루 앞두고 국회의장 주재로 긴급 회동한 여야 원내대표.

본회의 시간을 오후 5시로 한 시간 미루고, 오늘 오후 4시 다시 한번 각 당의 입장을 가다듬어 회동하기로 의견을 모았습니다.

합의안을 만들어내지는 못했지만 기류 변화가 감지됐습니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본회의에 언론중재법 개정안을 상정해 처리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놨던 민주당은 다소 달라진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언론중재법) 상정여부에 대해서 의장과 내일(30일) 4시에 최종적으로 의논한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간 언론중재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강공 드라이브를 걸어온 민주당의 행보는 최근 각계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터져나오면서 속도조절론이 대두하고 있는 상황.

어제 고위 당정청 회의에 이어 오늘 최고위원회의, 의원총회까지 의견 수렴과정을 거치기로 한 민주당은 오늘 본회의에 법안을 상정하더라도 국민의힘이 필리버스터 카드를 꺼낼 경우 8월 통과가 어려운 만큼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의견이 힘을 얻고 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상정을 안하면 좋기는 하지만 상정하시겠다 그러면 우리의 의사를 표현하겠다 이런 뜻입니다."

오늘 송영길 대표와 이준석 대표가 한 방송사에서 언론중재법을 두고 토론을 펼치기로 한 만큼 앞으로 여론전을 통해 법안에 대한 설득작업을 한 뒤 9월 정기국회에서 통과해도 늦지 않을 것이라는 계산입니다.

한편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의 사퇴안은 공중에 붕 뜬 모양샙니다.

부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의원직 사퇴 의사를 밝혔지만 여야 의원들 모두 유사한 농지법 위반 사례가 많아 '내로남불'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상황.

의원직 사퇴의 경우, 박병석 국회의장이 사퇴안을 본회의에 부의하면 무기명 투표를 통해 표결 처리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윤 의원 사퇴의 경우 이것이 현실화 되기에는 어려울 것이라는 것이 정치권의 공통된 관측입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