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北 민간 예비군·경찰 열병식…김정은, 연설 안해

정치

연합뉴스TV 北 민간 예비군·경찰 열병식…김정은, 연설 안해
  • 송고시간 2021-09-09 13:14:41
北 민간 예비군·경찰 열병식…김정은, 연설 안해

[앵커]

북한이 오늘(9일) 새벽 0시에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심야 열병식을 열었는데요.

김 위원장의 연설은 없었고, 열병식 규모도 전보다 축소된 것으로 보입니다.

신새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북한이 정권 수립 73주년을 맞아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병식을 개최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공화국 창건 73돌 경축 민간 및 안전무력 열병식이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히 거행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열병식은 우리의 예비군 격인 노농적위군을 중심으로 진행됐으며, 경찰격인 사회안전무력도 참가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열병식에 참석은 했으나 연설은 하지 않았습니다.

군과 정보당국에 따르면, 열병식은 약 1시간가량 진행돼 예년보다 시간이 단축된 것으로 파악됩니다.

앞서 노동당 창건 75주년인 지난해 10월 10일 열병식의 경우, 조선중앙TV 녹화 방영을 기준으로 2시간 16분 분량, 올해 1월 열병식은 1시간 30분 분량이었습니다.

열병식 관련 북한 보도에서는 전략무기와 관련한 언급도 없었습니다.

군 소식통 등에 따르면, 열병식 참가 병력 성격을 고려할 때 새로운 전략무기 공개 가능성은 낮다는 분석입니다.

통상 북한이 5년, 10년 단위로 꺾어지는 이른바 '정주년'에 열병식을 대규모로 진행해왔고, 이번 행사는 정주년에 진행된 기념일 행사가 아니라는 점도 이런 분석에 무게를 싣고 있습니다.

아울러 코로나19 방역 상황이 장기화되고, 홍수 피해, 경제난 등으로 북한 내부 사정이 여의치 않은 만큼 대외 무력과시보다 내부 결속 차원의 이벤트에 초점을 맞췄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직전 두 차례 열병식 모두 시차를 두고 녹화 중계된 만큼, 북한 TV는 오늘 중 열병식을 녹화 중계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신새롬입니다. (rom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