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뉴스초점] 이재명, 대구·경북 득표율 51.12%로 1위

정치

연합뉴스TV [뉴스초점] 이재명, 대구·경북 득표율 51.12%로 1위
  • 송고시간 2021-09-11 19:30:33
[뉴스초점] 이재명, 대구·경북 득표율 51.12%로 1위
<출연 : 박창환 장안대 교수·윤기찬 전 국민의힘 법률위 부위원장>

잠시 후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대구·경북 지역 순회경선 투표 결과가 공개됩니다.

이재명 후보가 3연승을 거둘지, 이낙연 후보가 반전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립니다.

두 분과 관련 얘기 나눠보겠습니다.

박창환 장안대 교수, 윤기찬 전 국민의힘 법률위 부위원장, 어서 오세요.

<질문 1> 현재까지 1위를 달리는 이재명 후보가 고향 효과를 누리면서 3연승을 거둘지 최대 관심인데, 현재 분위기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2> TK지역은 민주당의 대표적인 험지로 권리당원과 대의원을 합쳐도 만6천 명 수준으로 당원 수가 많지는 않지만, 다른 지역보다 투표 열기가 대단하다고 하더라고요?

<질문 3> 의원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친 이낙연 후보는 지역 경선뿐만 아니라 본선 경쟁력을 자신하기도 했는데, 지지층 결집으로 반전의 기회를 마련할 수 있을까요? 당 내에서는 잘못된 판단이 될 수 있단 우려도 있는데요?

<질문 4> 3, 4위가 누가 될지에도 관심입니다. 피의자로 입건된 윤 전 총장의 연관 여부가 의혹의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오히려 추미애 후보의 선명성이 부각될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질문 5> 다른 정치권 이슈도 짚어보겠습니다. 어제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 대한 고위공직자 범죄수사처의 압수수색 여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공수처는 압수수색 재집행을 검토 중이고, 야당은 공수처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는데요. 사태가 점점 확전하고 있는 모양새예요?

<질문 6> 이런 가운데 고발 사주 의혹을 제기한 조성은 씨가 최초 보도 3주 전 박지원 국정원장을 만난 사실이 확인되면서,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국정원의 대선 개입 의혹이라고 규정하며 수사 촉구에 나섰습니다. 박지원 원장은 만나기는 했지만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대화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는데요. 민주당도 적극 공세를 펴는 모양새입니다?

<질문 7> 현재로선, 고발 사주 의혹이 대선에 어떤 영향을 줄지가 가장 큰 관심사입니다. 윤 전 총장에게 진짜 위기가 닥친 것인지, 아니면 오히려 탄압을 받는다는 이미지로 덩치를 키울 수 있을 것인지, 어떻게 보십니까?

<질문 8> 내일은 강원 순회경선 결과와 함께 국민과 일반 당원 64만 명의 투표 결과를 한꺼번에 공개하는 1차 슈퍼 위크가 진행됩니다. 전체 선거인단의 30%의 표심을 확인할 수 있는 만큼, 중대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여요?

<질문 9> 1차 선거인단 결과는 추석 밥상머리 민심과 함께 이후 치러지는 호남 경선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대세론을 굳히면서 결선 투표 없이 본선으로 직행할 것을 자신하고 있는데, 변수는 없을까요?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