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여야 '고발사주' 정면 충돌…오후 대정부질문

정치

연합뉴스TV 여야 '고발사주' 정면 충돌…오후 대정부질문
  • 송고시간 2021-09-13 11:24:30
여야 '고발사주' 정면 충돌…오후 대정부질문

[앵커]

국회는 오늘 오후 2시 대정부질문을 시작합니다.

첫 주제는 정치 분야인데 '고발사주 의혹'을 둘러싼 여야 정면충돌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국회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장윤희 기자.

[기자]

네, 대선 정국 한복판에 등장한 이른바 윤석열 전 총장 고발사주 의혹을 두고 여야는 대정부질문 첫날부터 정면충돌할 전망입니다.

오늘 대정부질문에 출석하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답할 수 있는 것이면 답을 하겠다"고 밝혔는데요.

고발사주 의혹을 놓고는 여야의 전선이 갈수록 확산되고 있습니다.

조성은씨가 전날 방송에 출연해 뉴스버스 보도일 관련 "원장과 제가 원한 날짜가 아니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야권에선 박지원 국정원장과의 배후설을 제기하고 있는데요.

조씨는 오늘 SNS에 "말꼬리 잡기식 내용들"이라며 박 원장과 상의하지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국민의힘은 "박 원장이 모종의 코칭을 한 정황이 아닌지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맹공에 나섰습니다.

이준석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현 상황을 '오비이락'에 빗대며 "까마귀가 배 쪼아 떨어진 것은 아닌지 까마귀도 해명해야 한다"며 조씨가 아닌 박 원장이 직접 해명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이 메시지를 반박할 수 없으니 메신저를 공격하는 구태 정치를 보인다고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송영길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범죄 현장을 목격한 사람이 목격한 사실을 경찰에 제보한 날짜 갖고 숙고했다고 도둑질 범죄 사주한 게 되냐"며 반문했습니다.

이어 "윤 전 총장 같은 사람을 인사청문회에 통과시킨 것을 더불어민주당은 반성해야 한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윤석열 캠프는 오전 11시 공수처에 박지원 국정원장, 조성은씨, 성명불상자1인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며 정면돌파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앵커]

여야 대선 경선 레이스도 한창입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주자 오늘 움직임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어제 강원에서 '1차 슈퍼위크'를 치른 대선 경선 후보들은 숨 고를 틈도 없이, 다음 순회 경선지 호남으로 달려가 표심 잡기에 총력전을 벌입니다.

이재명 후보는 오늘 오후 온라인으로 광주·전남 공약을 발표하며 호남의 지지를 호소할 예정입니다.

이낙연 후보는 오늘 오전 국회에서 보육 공약을 발표한 뒤, "호남에 많이 있게 될 것"이라며 정치적 기반에서의 역전을 기대했습니다.

누적 득표 3위에 뛰어오른 추미애 후보는 언론 인터뷰를 연이어 소화하며 여론전에 나섰고, 정세균 후보는 후속 공약을 준비하며 지지율 반등에 고심합니다.

박용진 후보는 광주에서 지역 공약을 발표하고, 김두관 후보는 전북에서 간담회를 이어갑니다.

[앵커]

국민의힘은 오늘부터 1차 컷오프 여론조사에 들어가지요?

[기자]

그렇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부터 내일까지 여론조사를 벌여 경선 후보를 8명으로 압축할 예정입니다.

결과는 오는 15일 발표됩니다.

여론조사 기관 두 곳이 당원과 시민 1천 명씩을 조사하는데 전화면접을 통해 국민의힘 대선 후보로 누구를 선호하는지를 묻는 방식입니다.

여론조사가 시작한 날, 대선주자들이 보수 상징성이 큰 영남으로 달려간 점이 눈에 띕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한 뒤 당원협의회, 국립안동대학교 등을 연이어 찾으며 경북 민심에 호소합니다.

홍준표 의원은 오후 대구에서 대구·경북 재도약 공약을 발표하고, 유승민 의원은 대구 서문시장을 찾습니다.

최재형 후보는 진주, 원희룡 후보는 부산에서 민심을 훑으며 지지를 호소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