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8월 취업자 52만명 늘었지만…제조업·도소매업 타격

경제

연합뉴스TV 8월 취업자 52만명 늘었지만…제조업·도소매업 타격
  • 송고시간 2021-09-15 12:08:21
8월 취업자 52만명 늘었지만…제조업·도소매업 타격

[앵커]

코로나19 4차 대유행에도 취업자 증가세가 6개월째 이어졌습니다.

다만 증가폭은 넉 달째 줄었고 제조업과 도소매업의 고용 감소, 그리고 자영업의 위축세가 이어졌습니다.

이동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취업자 수는 1년 전에 비해 51만8,000명 늘어 코로나 4차 대유행에도 여섯 달째 증가세가 이어졌습니다.

다만 증가폭은 지난 4, 5월 60만명대에서 6월 58만명대로 줄더니 7월엔 54만명대, 지난달에는 51만명대로 감소했습니다.

8월엔 정부 공공일자리 사업 인원을 포함한 보건업·사회복지서비스업에서 24만3,000명이 늘며 증가세를 이끌었고 건설업에서 12만명이 늘었습니다.

또, 배달 등 비대면 거래 증가에 힘입어 운수·창고업이 10만7,000명 늘며 뒤를 이었습니다.

반대로 도·소매업은 11만3,000명, 예술·스포츠·여가 관련서비스업은 4만3,000명 줄어드는 등 대면 서비스업의 고전은 여전했습니다.

7월 소폭 증가세를 보였던 제조업은 자동차 파업 같은 조업 중단 영향에 7만6,000명 줄어 8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습니다.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은 37만7,000명 늘며 전 연령대 중 최대 증가폭을 보인 반면 30대는 8만8,000명 줄어 18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자영업자의 경우 직원이 없는 사업자가 5만6,000명 늘었고 직원을 둔 사업자는 6만1,000명 줄어 코로나 충격이 계속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같은 경향은 키오스크 등을 이용한 무인 판매 증가와 여름 휴가 성수기인 8월에도 자영업자가 많은 숙박·음식점이 부진했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편 정부는 지난달 취업자 수가 코로나 이전 고점인 작년 2월의 99.6%를 기록했다며 방역 위기 이전 수준에 근접했다고 평가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동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