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버닝썬 경찰총장' 윤규근, 벌금 2천만원 확정

사회

연합뉴스TV '버닝썬 경찰총장' 윤규근, 벌금 2천만원 확정
  • 송고시간 2021-09-15 18:07:37
'버닝썬 경찰총장' 윤규근, 벌금 2천만원 확정

이른바 '버닝썬 경찰총장'으로 알려진 윤규근 총경에게 2천만 원 벌금형이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윤 총경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등 사건 상고심 선고에서 "원심 판단에 법리를 오해한 잘못이 없다"며 상고를 기각했습니다.

윤 총경은 빅뱅의 전 멤버 승리에게 단속 내용을 알려준 혐의와 한 코스닥 상장사 대표의 사건을 무마하는 대가로 주식을 받은 혐의 등으로 재판을 받았습니다.

1심은 이들 혐의를 모두 무죄로 봤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자본시장법 위반과 증거인멸 교사 중 일부를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