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확진 1,943명…추석 앞둔 수도권 확산세 지속

경제

연합뉴스TV 신규확진 1,943명…추석 앞둔 수도권 확산세 지속
  • 송고시간 2021-09-16 19:43:27
신규확진 1,943명…추석 앞둔 수도권 확산세 지속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943명 발생했습니다.

수도권발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인구 대이동이 예상되는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전국적인 확산세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김장현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943명, 누적 확진자는 27만9,930명이 됐습니다.

하루 전보다 136명 줄었고, 한 주 전보다는 106명이 줄어든 수치입니다.

이중 해외유입 22명을 뺀 국내 감염자는 1,921명입니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506명으로 전체의 78.4%를 차지해 이틀째 80% 안팎을 기록했습니다.

수도권발 확산세가 지속되면서 신규 확진자는 72일째 네 자릿수를 보였습니다.

위중증 환자는 2명 줄어 348명, 사망자는 6명 늘어 누적 2,386명이 됐습니다.

백신 1차 접종자는 신규 37만여 명을 포함해 누적 3,497만 명으로 인구 대비 68.1%를 기록해 1차 접종률 70% 목표에 가까워지고 있습니다.

접종 완료하자는 신규 43만여 명을 비롯해 누적 2,116만 명으로 인구의 41.2%가 됐지만 델타 변이의 확산세를 꺾기에 충분한 접종률은 아닌 상황입니다.

인구 대이동이 예상되는 추석 연휴를 기점으로 수도권발 확산세가 전국으로 번질 가능성을 우려하며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강조하는 이유입니다.

<신상엽 / KMI 한국의학연구소 학술위원장> "비수도권에 다시 유행이 생기면서 전국 단위 유행이 수도권, 비수도권을 왔다 갔다 하면 통제가 될 수 없거든요."

10월 말까지 국민 70%가 2차 접종을 마치고 면역형성에 걸리는 2주가 지난 시점부터 백신을 통한 유행 감소 효과를 기대해 볼 수 있다는 게 당국 설명입니다.

당국은 SNS 잔여 백신으로 2차 접종 시기를 당기고, 아직 백신을 한 번도 접종하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추가 접종 기회를 부여해 전체 인구 집단의 면역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장현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