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둘러앉아 전 부치기는 옛말"…늘어나는 간편 명절상

경제

연합뉴스TV "둘러앉아 전 부치기는 옛말"…늘어나는 간편 명절상
  • 송고시간 2021-09-18 09:09:23
"둘러앉아 전 부치기는 옛말"…늘어나는 간편 명절상

[앵커]

극심한 저출산 고령화에 코로나19까지 장기화하자 가족 친지들이 모여 많은 양의 명절음식을 준비하던 풍경도 이젠 보기 힘들어지고 있죠.

이번 추석 명절에도 가정간편식으로 차례상을 준비하겠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습니다.

한지이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포장을 뜯으니 각종 채소와 고기, 당면이 한데 어우러져 있습니다.

만드는 데 손이 많이 가는 잡채는 전자렌지에 돌려 볶기까지 5분이면 되고, 노란 계란 옷을 입은 동그랑땡은 10분 만 부쳐내면 금방 완성됩니다.

가정 간편식으로 차린 명절 상인데요.

1시간 정도만 투자하면 크게 힘을 들이지 않고도 이렇게 근사한 요리를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명절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간편식 종류도 많이 다양해졌습니다.

<김동균 / CJ제일제당 비비고브랜드그룹> "물가가 많이 오르면서 명절 상차림 또한 간편식으로 실속 있게 차리려고 하시는 소비자들이 증가하면서 관련 간편식 시장도 크게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번 추석에도 전년 대비 많이 성장하지 않을까…"

최근 실시된 한 설문 결과를 보면 이번 추석에 밀키트 등 간편식 구매를 늘릴 계획이라는 응답이 52%를 넘었습니다.

편리하고, 또 적은 양을 준비할 때는 오히려 간편식이 경제적인 것 같다는 소비자들의 반응을 반영해 대형 유통업체도 제수용 가정 간편식 확대에 나섰습니다.

<유화성 / 이마트 청계천점 영업총괄> "최근에 1-2인 가구 고객님들이 많이 늘어서 간편 가정식으로 명절 상차림을 간편하게 준비하는 고객님들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간편 제수 음식을 10% 가량 늘려 준비하고 있습니다."

1인 가구 확산과 저출산 고령화에 코로나19까지 겹치며 명절상 준비는 점차 간편화, 단순화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한지이입니다. (hanji@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