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막뉴스] 카카오·네이버·쿠팡 나와…올해는 '플랫폼 국감'

정치

연합뉴스TV [자막뉴스] 카카오·네이버·쿠팡 나와…올해는 '플랫폼 국감'
  • 송고시간 2021-09-18 09:49:05
[자막뉴스] 카카오·네이버·쿠팡 나와…올해는 '플랫폼 국감'

다음달 열리는 국정감사에 카카오, 네이버, 쿠팡등 이른바 플랫폼 기업의 대표들이 줄줄이 증인으로 서게됩니다.

이른바 '플랫폼 국감'이 예고된 겁니다.

그간 국감장의 단골 손님은 삼성, LG,현대,SK등 대기업 총수였는데, 코로나19로 특히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 정보산업기술 기업 대표들이 이번엔 줄소환 되는 겁니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지난 16일 전체회의에서 김범수 카카오 의장을 비롯해 21명의 증인, 참고인 명단을 의결했습니다.

여야는 김범수 의장을 상대로 플랫폼 대기업의 불공정 거래 관행을 묻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와함께 최근 환불사태로 혼란을 빚은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 강한승 쿠팡 대표이사, 김정주 넥슨 창업자, 배보찬 야놀자 경영부문 대표등 국내 주요 빅테크 정보기술 대표들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농해수위는 한성숙 네이버 대표와 여민수 카카오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했습니다.

증인 채택이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산자위, 환노위와 행안위도 플랫폼 ·IT 기업 대표들을 공통적으로 증인 신청 명단에 올려뒀습니다.

여권에서 최근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등을 발의하며 플랫폼 기업 규제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야권도 호흡을 맞췄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당대표>
최근 벌어지는 플랫폼 기업들 카카오나 배달민족과 같은 플랫폼 기업 우려를 여야에서 동시 표출한바가 있습니다.
이런부분 경우도 정략 접근을 하기 보다는 이 문제 해결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놓고 경쟁하는 모양새가 좋지 않느냐

하지만 일각에서는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자영업자들의 시선을 플랫폼 업체로 돌리기 위한 것 아니냐는 쓴소리도 나옵니다.

(취재: 백길현)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