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현장연결] 1차접종 2만384명↑ 총 3천650만5천121명…인구대비 71.1%

경제

연합뉴스TV [현장연결] 1차접종 2만384명↑ 총 3천650만5천121명…인구대비 71.1%
  • 송고시간 2021-09-20 14:29:47
[현장연결] 1차접종 2만384명↑ 총 3천650만5천121명…인구대비 71.1%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코로나19 발생 현황과 대책을 설명합니다.

현장 연결해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이상원 /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접종 완료자는 약 2217만 명으로 전 국민의 43.2%입니다.

연령대별 1차 접종률은 60대가 93.8%, 70대와 50대 92.8%, 80세 이상이 83% 순입니다.

50대 이상 연령층이 92.1% 그리고 18세에서 49세 청장년층의 73.5%가 1차 접종을 마쳤습니다.

접종 완료율은 70대가 89.4%, 60대가 87.3%, 80세 이상이 79.7% 순입니다.

다음으로는 18세에서 49세 청장년층분들에게 접종 당부 말씀드리겠습니다.

18세에서 49세 사전예약 대상자의 예약률은 72.3%로 마감되었습니다.

이미 접종을 받으셨거나 다른 대상군으로 예약하신 분들을 고려하면 현재까지 인구 대비 약 84.4%가 접종에 참여하실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예약을 완료한 분들께서는 예약된 일정에 따라 10월 2일까지 접종에 동참하여 주시고 아직까지 예약하지 못한 분들은 9월 30일 18시까지 미접종자 예약을 통해 예약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예약을 하신 경우라도 네이버, 카카오의 SNS 당일 신속 예약서비스를 통해 잔여백신 접종을 신청하시면 더 빨리 접종을 받으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이상반응 신고 현황 주간 분석 결과입니다.

현재까지 코로나19 예방접종 총 5718만여 건 중 이상반응으로 신고된 건은 24만 2656건으로 신고율은 0.42%입니다.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율은 접종 초기에 비해서는 낮은 수준으로 유지되고 있습니다.

신고 사례 중 근육통, 두통 등 일반 이상반응이 95.9%, 중대한 이상반응은 4.1%였습니다.

백신별 신고율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0.51%, 화이자 백신 0.35%, 모더나 백신 0.51%, 얀센 백신 0.58%였습니다.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면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잘 관찰하여 주시고 평소와 좀 다른 신체증상이 나타나면 의사의 진료를 받아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또한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환자를 진료하신 의료기관은 심근염, 심낭염, 혈소판감소성 혈전증, 길랑바레증후군 등의 신속한 진단, 치료, 그리고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신고를 철저히 해 주실 것을 당부드립니다.

민족 최대의 명절인 추석입니다.

그렇지만 이 명절에도 우리나라는 코로나19와 긴장감이 높은 전쟁을 치르고 있는 중이며 많은 분들이 코로나를 예방하고 환자를 치료하시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의료진과 방역요원, 역학조사요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현할 그 어떠한 말도 쉽게 떠오르지 않을 만큼 송구한 마음입니다.

휴일을 잊고 분투해 주시는 분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드립니다.

오늘 가족분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실 때 주의하셔야 할 사항 몇 가지를 말씀드리고 브리핑을 마무리하겠습니다.

아쉬우시더라도 만남의 시간을 조금만 줄여주시고 조금 과하다 싶은 생각이 드실 정도로 환기는 자주 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여 주시고 명절을 즐겁게 보내신 이후에 조금이라도 이상이 있으시면 바로 검사를 받아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우리나라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환자가 다시 급증하는 시기, 즉 다시금 맞는 세계적 위기의 시간입니다.

지난 7월 이후에 백신 접종률이 높은 북반구의 주요 국가들에서도 환자 발생이 5배에서 10배 이상 증가한 상황입니다.

우리나라는 이런 유행의 한가운데서 비교적 환자 발생을 잘 억제하고 있지만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또 유행에 맞서고자 합니다.

연휴 기간에도 정부는 최선을 다해 방역과 의료 등 예방접종에 전념하겠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