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확진자 2,400명대로 최다치 경신 전망

경제

연합뉴스TV 확진자 2,400명대로 최다치 경신 전망
  • 송고시간 2021-09-24 08:59:03
확진자 2,400명대로 최다치 경신 전망

[앵커]

추석 연휴가 끝나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급증했습니다.

오늘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2,400명대로 역대 최다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연휴가 끝난 뒤 전국적으로 확산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된 것인데요.

보도국 연결합니다.

소재형 기자.

[기자]

어제 오후 9시까지 나온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133명입니다.

그제 같은 시간보다 530명 많은 수준인데, 같은 시간대 기준 확진자가 2천 명을 넘어선 건 지난달 10일 이후 44일 만입니다.

추석 연휴 이후 검사 건수가 늘면서 확진자가 급증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전체 확진자의 73% 수준인 1,561명이 수도권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서울 893명, 경기 529명, 인천 139명 순입니다.

비수도권에선 대구 125명, 충남 75명, 충북 49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자정까지 집계한 어제 하루 신규 확진자는 역대 가장 많은 2,300에서 2,400명대로 예상됩니다.

종전 신규 확진자 최다 기록은 지난달 11일 2,221명이었습니다.

연휴 이후 코로나19의 전국적인 확산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한 것인데요.

이 같은 확산세는 당분간 사그라들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잠복기가 있는 만큼, 방역당국은 추석 연휴 대규모 인구 이동에 따른 여파가 다음 주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코로나 확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한편, 현재까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657만여 명으로, 접종률은 71.2%를 기록했습니다.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전체 인구의 43.2%인 2,220만여 명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