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與 "대장동 특검은 물타기"…野 "제2의 조국 사태"

정치

연합뉴스TV 與 "대장동 특검은 물타기"…野 "제2의 조국 사태"
  • 송고시간 2021-09-24 17:23:40
與 "대장동 특검은 물타기"…野 "제2의 조국 사태"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후보를 둘러싼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여야 간 대치가 첨예해지고 있습니다.

국민의힘이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하자, 민주당은 고발 사주 의혹을 물타기 하려는 의도라고 비판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박초롱 기자.

[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아침부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놓고 충돌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는 "적반하장"이라며 국민의힘의 특검, 국정조사 요구를 일축했습니다.

<윤호중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고발 사주 사건으로 지난 총선에 개입해 표를 도둑질하려던 윤석열 검찰과 국민의힘이 물타기를 위해 국조와 특검을 꺼내 들었습니다."

윤 원내대표는 신영수·원유철 전 의원과 곽상도 의원 등 대장동 개발 의혹에 연루된 야권 인사들을 언급하며 "내부 의혹자에 대한 자체 조사부터 하고 특검 이야기를 꺼내는 게 순리"라고 지적했습니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 주장처럼 대장동 의혹이 '국민의힘 게이트'라면, 적극적으로 특검에 협조하라고 압박했습니다.

<김기현 / 국민의힘 원내대표> "권력 비호 하에 특정 개인이 천문학적 이득을 취한 게 사실이라면 엄중 처벌하는 것이 공정이고 정의입니다. 더이상 숨기고 버티면 제2의 조국 사태를 겪게 될 것입니다."

현재 법사위 전체회의에서도 고발 사주와 대장동 개발 의혹을 놓고 거센 공방이 빚어지고 있습니다. 법사위 모습 보시겠습니다.

<권성동 / 국민의힘 의원> "100% 공영개발해도 100% 성공하는 사업을 민간 업자들하고 나눠 먹은 것, 이게 시장으로서 임무를 위배한 것이고요!"

<김용민 / 더불어민주당 의원> "공수처에선 (고발 사주 의혹) 수사 대상이 윤석열 후보이기 때문에 국민의힘 대선 경선 일정을 고려해 수사하는 것 아니냐…"

김진욱 공수처장은 선거 영향을 줄이기 위해 고발 사주 의혹을 최대한 빨리 끝내겠다고 답했고,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대장동 의혹의 핵심은 화천대유의 소유자가 누구인지, 특혜를 받았는지 여부라고 밝혔습니다.

[앵커]

오늘 여야 대권주자들 움직임도 전해주시죠.

[기자]

민주당 대권주자들은 오늘 부산에 결집했습니다.

조금 뒤인 5시 반 열리는 부산·울산·경남지역 TV토론에 참석하기 위해섭니다.

TV토론에선 대장동 의혹을 놓고 이재명, 이낙연 두 후보가 치열하게 맞붙을 걸로 예상됩니다.

이낙연 후보는 경찰이 대장동 수사를 5개월간 미적거렸다는 지적이 나오는데, 검찰은 손 놓고 있을 일이 아니라고 선공을 날렸습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선경선 후보> "공공이 소유한 토지를 활용해 민간업체가 막대한 이익을 챙기는 것은 정의롭지 못합니다."

이재명 후보도 가만히 있지 않았습니다.

부산에서 PK 공약 발표 전 작심한 듯 20분간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이 후보는 엘시티 사업을 대표적인 '국민의힘 부패 커넥션'이라고 규정했습니다.

부산도시공사가 부지를 공공 수용한 뒤 그냥 팔아버렸고, 부산시가 인허가를 해줘 민간이 1조 원을 남겼는데 이게 더 문제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우원식 / 이재명 캠프 선대위원장> "이명박 정부에서 통째로 민간에 넘기려 했던 걸 공영 개발로 돌리면서 5,503억 원이라는 막대한 개발 이익을 성남시민에게 돌려드린 것이 대장동 사업의 실체입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후보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자신의 온갖 잘못에 대해 남 탓을 하는 악한 습성을 드러냈다고 질타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힘에선 윤석열 후보의 '청약통장' 발언을 놓고 뒷말이 나왔습니다.

어제 TV토론에서 유승민 후보가 "직접 주택청약통장을 만들어봤냐"고 묻자 윤 후보는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지 못했다"고 답했는데요, 청약통장은 무주택자가 아파트를 분양받기 위해 만드는 건데 다소 엉뚱한 답변을 한 겁니다.

논란이 일자 윤석열 후보 측은 부모님과 함께 살다가 50세가 넘어 결혼해 주택청약에 신경을 쓰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