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尹 "집없어 청약통장 못해"…與 "화성에서 왔나?"

정치

연합뉴스TV 尹 "집없어 청약통장 못해"…與 "화성에서 왔나?"
  • 송고시간 2021-09-24 22:18:15
尹 "집없어 청약통장 못해"…與 "화성에서 왔나?"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경선 예비후보가 이번에는 청약 통장 제도를 잘 이해하지 못한 듯한 토론회 발언으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국민의힘 경쟁 주자들은 물론, 여당에서도 "집 없는 서민의 고충을 이해 못 한다"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방현덕 기자입니다.

[기자]

문제의 발언은 윤석열 후보를 둘러싼 '공약 표절' 공방 중 나왔습니다.

<유승민 /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혹시 직접 주택 청약 같은 거 이렇게 통장 만들어 보신 적 있습니까?"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아니 저는 뭐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지를 못했습니다만…"

<유승민 /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집이 없으면 만들어야죠. 오히려…"

청약 제도를 잘 이해 못 한 듯한 발언에 경쟁 주자들은 일제히 공세에 나섰습니다.

여권에서도 "현실을 모른다"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강병원 /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이게 도대체 무슨 말입니까? 이분은 화성에서 살다 왔습니까? 대한민국 주택정책에 대해서 뭐라도 알고 하시는 말씀입니까?"

윤 후보는 해명에 나섰습니다.

사정상 청약 통장을 만들 기회가 없어 잘 몰랐다는 겁니다.

윤 후보는 캠프 상황실장 장제원 의원이 아들인 래퍼 노엘의 일탈에 책임지겠다며 표명한 사의를 반려했는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엔 의원직 박탈 청원도 올라왔습니다.

이날 경쟁자 홍준표 후보는 고려대 후배들을 만났습니다.

<홍준표 / 국민의힘 대선경선 예비후보> "내가 여기 와서 유감스러운 것은 조민 입학 취소를 왜 민족 고대 여기서 주저하고 있느냐…그것은 고려대학교답지 않다."

유승민 후보는 민간 싱크탱크와 간담회를 가졌고, 최재형, 원희룡 후보는 각자 언론 인터뷰와 경북 현장 행보로 당심을 공략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방현덕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