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목포서 전국 첫 문학박람회 개최…근대와 미래문학의 만남

지역

연합뉴스TV 목포서 전국 첫 문학박람회 개최…근대와 미래문학의 만남
  • 송고시간 2021-10-03 07:38:25
목포서 전국 첫 문학박람회 개최…근대와 미래문학의 만남

[앵커]

일제 강점기 3대 항구였던 전남 목포는 걸출한 문학인들을 배출한 근대 문학의 산실인데요.

목포에서 전국에서 처음으로 문학을 주제로 하는 박람회가 열립니다.

김경인 기자입니다.

[기자]

좁고 가파른 골목을 따라 작은 집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는 전남 목포 유달산 기슭.

'북교동 예술인 골목'입니다.

'전원일기'를 쓴 극작가 차범석, 한국 최초의 여류 소설가 박화성이 태어나고 자란 곳입니다.

'사의찬미'를 부른 가수 윤심덕과 바다에 몸을 던진 극작가 김우진, 평론 문학의 새 지평을 연 평론가 김현의 문학적 토대가 됐던 곳이기도 합니다.

근대부터 현대까지 한국문학을 빛낸 목포 출신 작가들의 발자취는 아직도 골목 곳곳에 남아 있습니다.

<정태관 / 전 목포문화연대 대표> "문학 장르 면에서도 굉장히 다양한 층의 거장들이 배출돼서… 우리나라 근대부터 현대까지 이어지는 문학의 산실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근대 문학의 산실인 전남 목포에서 한글날을 전후해 전국 첫 문학 박람회가 열립니다.

목포문학관과 북교동 등에서 오는 7일부터 10일까지 나흘간 진행됩니다.

'한국 근대문학의 시작에서 미래 문학의 산실로'를 주제로 문학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조명하게 됩니다.

전시, 강연, 경연, 체험 등 프로그램 109개가 진행됩니다.

<김종식 / 목포시장> "풍부한 문학 자원을 바탕으로 해서 문학을 주제로 하는 우리나라 최초의 문학 박람회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앞으로 이런 박람회를 통해서 문학을 대중화시키고, 문학을 산업화시키고, 관광 자원화시키겠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kikim@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