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비수도권 400명대…대구·경북 집중, 외국인 감염 여전

경제

연합뉴스TV 비수도권 400명대…대구·경북 집중, 외국인 감염 여전
  • 송고시간 2021-10-04 13:24:07
비수도권 400명대…대구·경북 집중, 외국인 감염 여전

[앵커]

비수도권은 대구와 경북 집중 현상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병원과 사업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확인되고 있으며 외국인 감염자도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고휘훈 기자입니다.

[기자]

비수도권 신규 확진자는 모두 435명입니다.

전체 확진자 중 26.3%를 차지했습니다.

대구가 67명으로 비수도권에서 확진자가 가장 많았고 이어서 경북 60명, 경남 47명 순입니다.

대구에선 정신과병원 폐쇄병동에서 확진자가 15명 확인됐습니다.

입원 전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외국인 환자 1명이 지난달 30일 최초로 확진됐습니다.

다른 환자 등을 상대로 추가 검사를 벌인 결과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18명까지 늘었습니다.

베트남인 관련 확진자도 계속 나오고 있습니다.

18명이 추가돼 관련 누계 확진자는 650명까지 집계됐습니다.

이 밖에 서구 소재 우즈베키스탄 식당, 중구 소재 태국계 주점 관련 확진자 등 외국인 관련 추가 확진자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경북에선 구미 22명, 경산 15명, 영천 10명 등 10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특히 집단감염이 발생한 영천과 성주 등의 사업장에서 추가 확진자가 또 나왔습니다.

경북은 지난 1주일 동안 48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는데, 일평균 69명꼴입니다.

경남에서도 외국인 감염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김해에선 베트남, 그리고 미얀마 관련 음식점에서 추가 확진자가 2명씩 늘어 누적 확진자가 각각 107명, 41명을 기록했습니다.

집단감염이 발생한 양산 공장과 관련해선, 종사자 6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39명이 됐습니다.

연합뉴스TV 고휘훈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