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대장동 키맨' 유동규 구속…특혜·로비 수사 급물살 타나

사회

연합뉴스TV '대장동 키맨' 유동규 구속…특혜·로비 수사 급물살 타나
  • 송고시간 2021-10-05 05:13:34
'대장동 키맨' 유동규 구속…특혜·로비 수사 급물살 타나

[앵커]

검찰이 '대장동 사업 의혹'의 핵심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신병을 확보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관련자들이 위례신도시 개발사업에도 관여한 것으로도 알려져 수사가 확대될 수도 있어 보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대장동 사업 특혜·로비 의혹의 '키맨'으로 꼽히는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

검찰은 구속된 유 전 본부장을 조만간 다시 불러 배임·뇌물 혐의 관련 의혹들을 추궁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 전 본부장은 민간사업자 화천대유에 특혜를 주려고 사업 초과 이익 환수 장치를 설정하지 않아 성남시에 손해를 입힌 혐의를 받습니다.

그 대가로 화천대유로부터 11억여원을 받고, 개발수익금 700억원을 분배받기로 했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의도적인 배당 구조 설계는 아니었다"며 배임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뇌물 혐의에도 "사업 자금 등을 차용증을 쓰고 빌린 것"이라고 밝히고, 700억원 약정 의혹은 "농담처럼 대화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검찰은 사실 확인을 위해 곧 대주주 김만배씨 등 화천대유 관계자들과 성남도공 전현직 임직원들을 소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확보에도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유 전 본부장은 앞서 압수수색 당시 휴대전화를 창 밖으로 던졌다고 했으나, 휴대전화 판매업자에게 맡겼다고 말을 바꾼 상태입니다.

검찰 수사가 위례신도시 사업으로까지 확대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위례신도시 개발에 유 전 본부장과 각각 천화동인 4·5호 소유주인 남욱 변호사, 정영학 회계사가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유 전 본부장 구속 영장에 김만배씨로부터 5억원, 위례신도시 개발업자로부터 3억원 등 모두 8억원을 받은 혐의를 적시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ra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