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키맨' 유동규 구속한 검찰…김만배 소환 촉각

사회

연합뉴스TV '키맨' 유동규 구속한 검찰…김만배 소환 촉각
  • 송고시간 2021-10-05 12:17:14
'키맨' 유동규 구속한 검찰…김만배 소환 촉각

[앵커]

검찰이 대장동 사업 특혜·로비 의혹의 핵심 인물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하면서 관련 수사도 탄력이 붙을 전망입니다.

특히 또다른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 대한 소환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관련 내용 서울중앙지검 연결해 알아봅니다.

박수주 기자.

[기자]

네, 검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구속하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그제 밤(3일) 유 전 본부장을 배임과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했는데요.

유 전 본부장은 성남도공 사장 직무대행 시절 민간사업자인 화천대유에 특혜를 주도록 대장동 사업을 설계하는 대가로 최소 수억원을 받고 개발수익 700억원을 약속받았다는 의혹 등을 받습니다.

다만, 유 전 본부장은 혐의를 모두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현재 행방이 묘연한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확보에 주력하는 한편, 성남도시개발공사 전현직 임직원 등을 소환하면서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관측됩니다.

특히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소환 여부에 관심이 쏠립니다.

김 씨는 유 전 본부장에게 청탁을 하고 개발이익의 700억원을 주기로 약속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번 사건의 또다른 '키맨'입니다.

특히 화천대유로부터 김 씨가 빌렸다는 473억원의 용처가 불분명하고, 곽상도 의원과 박영수 전 특별검사 친·인척 등에 거액이 흘러간 정황이 속속 드러나면서 정관계 로비 의혹도 커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이 때문에 검찰은 유 전 본부장과 김 씨를 둘러싼 수상한 자금 흐름을 추적하는 한편 조만간 김 씨도 불러 조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김 씨는 경찰에 참고인 신분으로 출석할 당시 '정관계 연루도, 불법도 없었다'며 역시 모든 혐의를 부인한 바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