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남욱 녹음파일…"유동규 사장" "사업 빨라질 것"

사회

연합뉴스TV 남욱 녹음파일…"유동규 사장" "사업 빨라질 것"
  • 송고시간 2021-10-16 13:19:40
남욱 녹음파일…"유동규 사장" "사업 빨라질 것"

[앵커]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과거 대장동 주민들과 나눈 대화 녹음파일이 공개됐습니다.

이 대화 속에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이 재선에 성공하면 유동규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사장이 될 것으로 예측하는 내용 등이 담겨있는데요.

조한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대장동 의혹의 '키맨' 남욱 변호사는 2014년 4월 주민들을 만난 자리에서 대장동 사업이 급속도로 추진될 가능성을 언급합니다.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사업 전권을 행사하게 되고, 공사 사장이 바뀔 거라는 이야기도 들었다고 귀띔했습니다.

<남욱 / 변호사> "제가 듣기로는 다음 사장, 다시 (이재명) 재선되면 공사 사장 이야기가 있다고 저는 그렇게 들었는데. 요새 저희는 민감한 시기라 저희는 안 만나거든요."

성남도시개발공사는 이런 대화가 오가기 불과 석달 전 공식 출범했습니다.

남 변호사는 특히 당시 황무성 초대 사장의 잔여 임기가 2년 가까이 남아있던 시점에서 유동규 기획본부장을 후임자로 구체적으로 거론했습니다.

<남욱 / 변호사> "(공사로 사업이) 이관된 상태에서 이재명 시장이 되고, 유동규 본부장 이사장이 되면. 그러면 여기 ㅎㅎ(그 사람들 임기 없나요? 지금 새로 온 사장있잖아 거기에) 임기는 있는데 (어) (동석자: 자진사퇴하면) 사임하면…"

남 변호사의 예언은 실제로 적중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후 재선에 성공했고, 황무성 사장이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하면서 유 전 본부장이 사장 직무대행을 맡았습니다.

공개된 녹취파일은 오는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도 큰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조한대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