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신규 확진자 3천명대로…위중증 또 최다치 경신

경제

연합뉴스TV 신규 확진자 3천명대로…위중증 또 최다치 경신
  • 송고시간 2021-11-17 10:04:02
신규 확진자 3천명대로…위중증 또 최다치 경신

[앵커]

일상회복에 접어든 지 보름 만에 하루 확진자가 다시 3,000명을 넘어 사태 시작 뒤 두 번째로 많아졌습니다.

위중증 환자 수도 500명을 훌쩍 넘어 최고치를 또 경신했습니다.

보도국 경제부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최지숙 기자.

[기자]

네, 휴일에도 2,000명대를 이어가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오늘 0시 기준 3,187명으로 3,000명대에 올라섰습니다.
전국적으로 3,270명의 확진자가 나왔던 9월 25일 이후, 두 번째로 많은 겁니다.

누적 확진자 수도 40만 2,775명로, 40만명을 넘었습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432명, 경기가 956명, 인천이 157명, 부산 103명 순입니다.

확산세가 가파른 수도권의 확진자 비율이 79.8%로 약 80%에 달합니다.

단계적 일상회복 단계의 주요 방역 지표인 위중증 환자 수도 522명으로 또다시 최다치를 갈아치웠습니다.

사망자도 21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는 3,158명이 됐습니다.

2차 접종 완료율은 인구수 대비 78.4%까지 높아졌지만 돌파감염이 잇따르면서 특히 60세 이상 고령층의 안전에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60세 이상 고령층은 현재 위중증 환자의 82%, 사망자의 97%에 달합니다.

오늘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선 돌파감염을 막기 위한 추가 접종이 시급하다면서 '부스터샷' 간격 축소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고령층과 요양병원 입원환자는 6개월에서 4개월로, 50대는 5개월로 단축하는 게 골자입니다.

병상 부족 현상도 가시화하고 있습니다.

확진자가 가장 많은 서울은 어제(16일) 오후 5시 기준,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이 80.6%에 달했고, 인천과 경기도 각각 약 75%와 72% 수준입니다.

이런 가운데 당국은 오늘 오후 일상회복 단계의 중단 여부를 판단할 방역 지표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