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반문 빅텐트' 치는 윤석열…김종인과 막판 줄다리기

정치

연합뉴스TV '반문 빅텐트' 치는 윤석열…김종인과 막판 줄다리기
  • 송고시간 2021-11-18 22:25:07
'반문 빅텐트' 치는 윤석열…김종인과 막판 줄다리기

[앵커]

곧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안 발표는 다음 주로 밀렸습니다.

'반문 빅텐트'를 구상하는 윤 후보는 우선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가칭 국민화합혁신위원회 위원장으로 영입해 '통합' 행보를 계속했습니다.

백길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후보의 선대위 구성 핵심은 '반문 빅텐트'를 넓고 촘촘하게 펼치는 데 있습니다.

선대위 별도 후보 직속 기구로 가칭 국민화합혁신위원회를 만들고,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를 위원장으로 사실상 내정했습니다.

여기에 윤 후보는 경선 주자였던 홍준표, 유승민 캠프 인사의 합류도 기다리고 있습니다.

윤 후보는 청년포럼을 개설해 "윤석열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대한민국이 불행해진다"고 독설한 홍준표 의원에게 수 차례 통화 시도를 하는 등 공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접촉도 하고 있고… 하여튼 뭐 답을 주신다고…"

윤 후보는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도 공동 상임 선대위원장으로 영입해 김종인-김한길-김병준, 3인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생각이 확고한데,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난색입니다.

특히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과는 악연이 깊습니다.

<이준석 / 국민의힘 당대표(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병준 위원장이 사실 김종인 당시 비대위원장한테 굉장히 세게 들이받은 그런 인터뷰들도 있고…제 생각에는 그분 개인이 노력해서 풀어야 되는 부분들이 있습니다."

'더 큰 반문 빅텐트'를 치겠다는 윤 후보의 선대위 구상과 자신이 결정 권한을 쥐고 운영할 수 있는 조직을 만들겠다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생각이 부딪히면서 선대위 발표는 다음 주로 늦춰진 상황.

윤 후보는 "원만하게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속내를 드러냈습니다.

<윤석열 / 국민의힘 대선 후보> '도대체 셀 수 없이 많은 분이 선거를 도와주고 참여하지 않으시겠습니까. 선거라는 건 소수만 하는 게 아니고."

윤석열 후보는 일단 '죽마고우'인 권성동 의원을 사무총장으로 우선 임명해 친정체제 구축에 나섰습니다.

연합뉴스TV 백길현입니다. (white@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