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오늘부터 전국 전면등교…학생 확진자 증가 우려

사회

연합뉴스TV 오늘부터 전국 전면등교…학생 확진자 증가 우려
  • 송고시간 2021-11-22 05:27:51
오늘부터 전국 전면등교…학생 확진자 증가 우려

[앵커]

오늘(22일)부터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전면 등교가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주말 확진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데 이어 학생 확진자도 계속 늘고 있어 학교 현장의 긴장감은 커지고 있는데요.

보도에 박상률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2일)부터는 수도권에서도 전면 등교가 시작됩니다.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97%가 전면등교 대상입니다.

다만 전교생 1천명 이상 학급당 평균 학생수가 30명 이상인 과대·과밀학교의 경우 3분의 2까지 부분 등교를 할 수 있습니다.

인천은 과대학교 가운데 초등학교의 경우 원격수업과 등교수업 병행이 가능하도록 했고, 경기는 오전 9시 이후 시차 등교를 할 수 있습니다.

2년 만에 재개되는 전면 등교에 일선 학교의 긴장감은 커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연일 3천명을 웃도는 가운데, 일별 학생 신규 확진자도 300명을 넘어서는 상황.

정부는 학생들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책을 고심하고 있지만, 12~17세의 접종 완료율은 10%에 머물러 있습니다.

특히 가족이 확진되더라도 백신 접종 완료 학생은 등교를 하도록 해 학교 내 감염 확산 우려도 높습니다.

경우에 따라 학생 확진자가 급증하면 전면등교를 조정할 여지도 있습니다.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지난 19일)> "비상계획이 발동이 된다고 하면 그 기준에 맞춰서 시도교육청들과 협의해서 학교에 맞는 그런 기준으로 학사운영을 해야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교육부는 지자체와 교육청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연말까지 운영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srpark@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