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전면등교 시작된 학교…방역 조치 '긴장'

사회

연합뉴스TV 전면등교 시작된 학교…방역 조치 '긴장'
  • 송고시간 2021-11-22 08:59:43
전면등교 시작된 학교…방역 조치 '긴장'

[앵커]

오늘(22일)부터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전면 등교가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주말 확진자가 역대 최다를 기록한데 이어 학생 확진자도 계속 늘고 있어 학교 현장의 긴장감은 커지고 있는데요.

전면 등교로 확대되는 초등학교로 가보겠습니다.

윤솔 기자.

[기자]

네, 서울의 한 초등학교입니다.

거의 2년 만에 모든 학년이 오늘 함께 등교하게 됩니다.

학생들이 줄지어 들어오고 있는데요.

학생들을 맞이하는 학교 관계자들 사이에선 다소 긴장된 분위기도 느껴집니다.

등교를 하는 학생들은 건물 입구와 교실에서 체온을 계속 재고, 점심시간에는 칸막이가 설치된 급식실에서 식사를 할 예정입니다.

사실상 전면 등교가 이뤄진 지역에 이어 이번엔 서울과 인천, 경기 등 수도권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97%가 전면등교를 시작했습니다.

다만 전교생 1천 명 이상 학급당 평균 학생 수가 30명 이상인 과대·과밀학교의 경우 3분의 2까지 부분 등교를 할 수 있습니다.

인천은 과대학교 가운데 초등학교의 경우 원격수업과 등교수업 병행이 가능하도록 했고, 경기는 오전 9시 이후 시차 등교를 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연일 3천 명을 웃돌고 있고, 일별 학생 신규 확진자도 300명을 넘어서고 있는데요.

정부는 학생들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대책을 고심하고 있지만, 12~17세의 접종 완료율은 10%대에 머물러 있습니다.

특히 가족이 확진되더라도 백신 접종 완료 학생은 등교를 하도록 해 학교 내 감염 확산 우려도 높습니다.

일단 확진자가 발생하면 학교는 보건당국과 협의해 전면등교를 중단하고 원격 수업으로 전환할 수 있습니다.

교육부는 지자체와 교육청 합동점검반을 구성해 연말까지 운영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금양초등학교에서 연합뉴스TV 윤솔입니다. (solemi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