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하모니] 유쾌한 우즈벡 댁 바호르 씨 - 1부

연중기획 하모니

연합뉴스TV [하모니] 유쾌한 우즈벡 댁 바호르 씨 - 1부
  • 2020-12-19 22:00:19
[하모니] 유쾌한 우즈벡 댁 바호르 씨 - 1부

아침마다 네 살 딸아이를 깨워 등원 준비를 하는 바호르 씨!

요리하랴, 아이 달래랴 바쁜 이때 항상 엄마를 도와주는 17살 큰딸 미나가 등장합니다.

두 자매의 활약(?)으로 무사히 아침을 보내고 나면 집안일을 시작하는데요.

메아리치도록 부르는 이름은 첫째 딸 '미나'

빨래 널 때도, 청소할 때도 시도 때도 없이 큰 딸 미나를 부르는 이유가 있다는데….

허당끼 가득한 엄마의 모습을 벗고, 그녀가 향한 곳은 조명이 화려한 스튜디오!

사실 그녀는 우즈베키스탄에서 패션모델로 활동했었는데요. 결혼 후 2002년 한국에 오면서 다시 모델의 꿈을 펼치고 있습니다.

35살의 나이에도 늘씬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

매일 3~4시간씩 꾸준히 운동하는 '악바리' 헬스녀라는데요.

원격 수업으로 집에 있는 큰딸 미나에게 홈트레이닝을 시도하는 바호르 씨,

하지만 어쩐지…. 딸의 자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추운 겨울, 마음을 녹이는 유쾌하고도 따뜻한 바호르 씨를 하모니에서 만나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