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재 고리로 中 압박하는 美…"한미일 단결" 강조

정치

연합뉴스TV 제재 고리로 中 압박하는 美…"한미일 단결" 강조
  • 송고시간 2020-12-02 17:34:49
제재 고리로 中 압박하는 美…"한미일 단결" 강조

[앵커]

미국은 대북 제재 신고 웹사이트 개설을 알리면서, 제재 위반자로 중국을 특정했습니다.

제재 감독을 명분으로 대중(對中) 압박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는데요.

이런 기조는 차기 바이든 행정부에서도 이어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망합니다.

서혜림 기자입니다.

[기자]

알렉스 웡 미국 대북특별부대표는 중국을 정면 겨냥했습니다.

<알렉스 웡 / 미 국무부 대북특별부대표> "불행히도, 우리는 지난 몇 년간 딱 한 국가를 봐 왔습니다. 중국이죠. 중국은 그동안 우리와 나머지 국제사회가 공유하는 목표에 점점 더 역효과를 내는 우선순위들을 채택해왔습니다."

20분가량 기조연설 중 상당 부분을 중국 비판에 할애했습니다.

<알렉스 웡 /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중국은 심지어 2006년과 2009년, 2013년, 2016년, 2017년에 그들 스스로 지지 투표를 했던 유엔의 제재 체제를 무력화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행정부 말기의 메시지지만, 이는 차기 바이든 행정부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실제 토니 블링컨 차기 미 국무부 장관 후보자는 협상을 위한 대북 제재 강화에 방점을 두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박원곤 / 한동대 국제지역학과 교수> "본격적으로 중국을 압박하고 제재를 강화하겠단 의미가 담겨있다고 판단됩니다. 인수 작업이 진행되는 상황이면 미국 부처의 전문직 공무원들은 새로운 행정부의 정책 방향으로 맞춰가는 시기거든요, 새 행정부의 정책 방향이 반영됐다고 볼 여지가 있습니다."

미측은 동시에 한미일 단결을 강조하는 메시지도 내놨습니다.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는 한 화상회의에서 "한미일이 중국의 악의적 행동에 함께 맞서야 한다"고 말했는데, 이 역시 중국 견제의 일환으로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서혜림입니다. (hrseo@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연합뉴스 TV
대한민국 뉴스의 시작 채널 23 연합뉴스TV
페이스북
연합뉴스TV
유튜브
연합뉴스TV
네이버
연합뉴스TV